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3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VM웨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멀티 클라우드를 바라는 IT부서와 현업부서의 모든 수요를 충족한다.”

귀도 아펜젤러 VM웨어 클라우드&네트워킹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 ‘vFORUM 2018’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귀도 아펜젤러 CTO는 “IT부서는 일관된 관리를 위해 온프레미스를 퍼블릭 클라우드로 확장하는 하이브리드를 바라고, 현업 부서는 새로운 방식으로 IT를 쓰고자 퍼블릭 클라우드를 선호한다”며 “VM웨어는 어떤 클라우드와 어떤 애플리케이션이든 일관되게 보안이 적용된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귀도 아펜젤러 VM웨어 클라우드&네트워킹 최고기술책임자(CTO)

귀도 아펜젤러 VM웨어 클라우드&네트워킹 최고기술책임자(CTO)

VM웨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멀티 클라우드에 대응하기 위해 VM웨어 클라우드 파운데이션을 제공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IBM 클라우드 등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VM웨어를 동일하게 사용하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VM웨어온AWS는 내년 2분기 한국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VM웨어는 엣지 컴퓨팅 환경으로도 클라우드 파운데이션을 확장했다. ‘디멘션 프로젝트’라 명명한 이 솔루션은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를 기반삼아 VM웨어의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스택과 관리계층을 엣지 환경까지 포함하게 한다.

퍼블릭 클라우드 강화를 위해선 다양한 기업을 인수해 포트폴리오와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 워크로드 가시성을 높일 수 있는 ‘클라우드헬스’를 인수했고, 쿠버네티스 생태계의 저명 기업 ‘헵티오’를 최근 인수했다.

귀도 아펜젤러 CTO는 “이와 함께 VM웨어 클라우드 오토메이션 서비스를 최근 출시했다”며 “이 서비스는 클라우드 어셈블리, 서비스 브로커, 코드 스트림 등으로 이뤄져 있는 SaaS형 서비스로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 개발과 배포를 자동화한다”고 설명했다.

VM웨어는 쿠버네티스 포트폴리오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헵티오 인수는 그 투자의 강도를 방증한다. 피보탈과 협업해 개발한 ‘VM웨어 쿠버네티스 엔진(VKE)’은 ‘VM웨어PKS’로 이름을 바꿨다. 이는 VM웨어의 쿠버네티스 배포판이다. 또 간편하게 SaaS 형태로 이용할 수 있는 ‘VM웨어 클라우드PKS’도 제공한다.

귀도 아펜젤러 CTO는 “쿠버네티스는 미래에 VM웨어 V스피어와 가장 많은 인터페이스를 하게 될 시스템 애플리케이션”이라며 “쿠버네티스 최초 개발자 들이 창업한 헵티오 인수로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 역량을 한층 더 강화했고, VM웨어 컨테이너 포트폴리오는 더욱 강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VM웨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구현을 지원하는 통합 플랫폼 VM웨어 클라우드파운데이션 3.5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파트너를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VM웨어 클라우드프로바이더프로그램(VCPP)’의 확대계획도 밝혔다. 첫번째 한국 파트너는 KT다.

VM웨어 클라우드파운데이션 3.5는 끊임없이 증가하는 워크로드 및 클라우드 이니셔티브를 지원하며, 전보다 향상된 유연성을 제공한다. HPE 시너지 Gen10, 델EMC 파워엣지 MX등 컴포저블 인프라 플랫폼을 새로 지원한다.

VM웨어 NSX-T와 통합돼 네트워크 가상화 소프트웨어의 자동화된 배치 및 수명주기 관리, 컨테이너형 애플리케이션 및 쿠버네티스 지원도 가능해졌다. VM웨어 클라우드파운데이션 3.5는 VM웨어 클라우드파운데이션 3.0에서 제공한 새로운 확장 및 통합 기능을 기반으로 물리적 네트워크 스위치 선택권을 제공한다.

컨테이너를 포함해 멀티 하이퍼바이저를 지원하는 네트워크 가상화 플랫폼VM웨어 NSX-T의 버전 2.3과 통합은 쿠버네티스(Kubernetes)에 대한 네트워크 및 보안 구축을 단순화, 컨테이너 및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사용 사례에 대한 지원을 가능하게 한다. NSX-T와 통합을 통해,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솔루션인 VM웨어 PKS 지원이 가능하다.

VM웨어 클라우드파운데이션 3.5는 v스피어 6.7 업데이트1을 포함해 최근 출시된 VM웨어 제품군을 지원한다. 적정 규모의 간단하고 효율적인 관리 기능과 애플리케이션, 인프라, 데이터 및 액세스에 대한 내재된 보안, 인공 지능(AI) 및 머신러닝 워크로드를 위한 확장된 지원 기능 등을 포함한다.

VM웨어 NSX-T 2.3 통합은 컨테이너 환경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관리자가 NSX-T 시스템 내에서 개체 및 이벤트를 검색하고 신속하게 작업을 수행할 수 있도록 간소화된 워크플로우 및 새로운 검색 인터페이스를 지원한다.

VM웨어 v리얼라이즈 오토메이션 7.5는 쿠버네티스 클러스터 관리를 위한 VM웨어 PKS 통합을 통해 개발자 사용 사례에 확대, 대응한다. VM웨어 v리얼라이즈오퍼레이션 7.0은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환경을 모니터링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셀프 드라이빙' 방식 도입을 지원한다.

VM웨어 클라우드프로바이더프로그램은 전 세계적으로 VM웨어가 구축한 파트너 에코시스템을 통해서 클라우드 관련된 소프트웨어를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국내에서는 KT가 이달중 한국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한 VM웨어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 ‘VM웨어 on KT Cloud’를 정식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VCPP에 참여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프로바이더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은 비즈니스 및 IT 요구사항에 따라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프로바이더를 선택할 수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프로바이더는 VCPP를 통해서 VM웨어 솔루션 및 서비스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서비스 포트폴리오 확장과 고객 요구사항에 부합한 서비스 개발 및 운영이 탄력적으로 가능하다. 현재 전 세계 120여 개국, 4,천200여 파트너가 VCPP에 참여하고 있다.

전인호 VM웨어코리아 사장

전인호 VM웨어코리아 사장

전인호 VM웨어 코리아 사장은 “프라이빗, 퍼블릭 클라우드를 넘어서 멀티 클라우드가 전 세계적으로 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 경쟁력으로 자리 매김을 하고 있다”며 “강력한 디지털 인프라 없이 시장의 요구사항에 부합한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하게 제공, 운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 사장은 “KT와 파트너십 통해 국내 기업은 물론 공공기관에 더욱 다양하고 견고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며 “현재 온프레미스 상에서 VM웨어 솔루션을 사용하는 고객 중심으로 클라우드로 유연하게 확장하는데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vFORUM에서 파트너십 사례를 발표한 KT 김상곤 담당은 “KT는 국내 IT시장에서 선도적인 클라우드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VM웨어의 강력한 솔루션을 도입하여 클라우드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며 “VM웨어와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국내 기업 고객의 요구사항에 부합한 멀티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는 vFORUM 은 올해 약 3천여 명의 IT 업계 관계자 및 고객이 참가 등록했다. 델EMC, AWS, HPE, IBM, 효성인포메이션 등 17개사가 후원했다.

 

 

김우용 기자 / yong2@zdnet.co.kr

저작권자 l ©ZDNet Korea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No Image

    올해 전세계 클라우드 IT 인프라 지출 16.2% 증가 예상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서버, 스토리지, 이더넷 스위치 등 전세계 IT 인프라 제품 구매 지출이 올해 16.2% 늘어난 374억달러 규모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20일 시장조사기관 IDC는 최근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
    Date2019.05.22 Byadmin Reply0
    Read More
  2. No Image

    VM웨어 "IT와 현업을 모두 충족하는 클라우드"

    “VM웨어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멀티 클라우드를 바라는 IT부서와 현업부서의 모든 수요를 충족한다.” ​ 귀도 아펜젤러 VM웨어 클라우드&네트워킹 최고기술책임자(CTO)는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클라우드,가상화 컨퍼런스 ‘vFORUM...
    Date2018.11.15 Byadmin Reply0
    Read More
  3. No Image

    의료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최근 아마존과 알파벳(구글), IBM, MS 등 미국 IT기업들이 의료 데이터를 표준화시키자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국내와 마찬가지지만 미국 역시 관련 법에 따라 각 병원이 환자의 의료 정보를 공유할 수 없습니다. 이같은 규제는 IT기업들이 헬스케어 ...
    Date2018.08.21 Byadmin Reply0
    Read More
  4. No Image

    금융 클라우드 인증제 도입될까

    금융위원회가 지난주 개인신용정보, 고유식별정보 등이 포함된 시스템에도 ‘퍼블릭’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면 개방 의지를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비중요정보처리시스템에 국한돼 있어 사실상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Date2018.07.18 By황세정 Reply0
    Read More
  5. No Image

    하둡 창시자가 본 빅데이터의 진화와 윤리

    “미래를 다루는 영화를 보면 데이터를 수집하는 사람은 악당으로 나온다. 데이터 일을 하는 나는 악당이 아니라 좋은 사람이고 되고 싶다. 데이터는 사회를 진일보시키는 이점을 줄 것이다. 그러기 위해 데이터 활용을 위한 신뢰를 구축해야 하고, 윤리적 책임...
    Date2018.05.09 By황세정 Reply0
    Read More
  6. No Image

    IT 분야 리더들, 산업용 사물인터넷 활용 준비 부족

    GE, IT 리더 250여 명 설문조사 디지털 설계·AI·빅데이터 잘 몰라 IIoT 운영 플랫폼 개발해 지원키로 플래너리 주요 정보기술(IT) 기업이 직원의 디지털·인공지능(AI)·빅데이터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같...
    Date2017.11.23 By관리자 Reply0
    Read More
  7. 오픈소스 클라우드 레드햇 오픈스택, 아태지역 기업 도입 증가세

    오픈소스 클라우드 레드햇 오픈스택, 아태지역 기업 도입 증가세 발행일시 : 2017-11-09 00:00 이향선 기자 ㅣ 오픈스택 파운데이션에 따르면 오픈스택 구축이 지난해와 비교해 44% 늘어났으며, 구축의 74%는 미국 외 지역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Date2017.11.10 By관리자 Reply0
    Read More
  8. No Image

    블록체인, 안전하다는 환상 버려야

    "블록체인, 안전하다는 환상 버려야" 전문가들, 지적…보안토큰 등 안전한 조치 필요 손경호 기자 입력 : 2017.10.27.16:27 수정 : 2017.10.27.16:27 '블록체인을 활용하기만 하면 다른 어떤 것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만들어 낼 수 있다?...
    Date2017.11.02 By관리자 Reply0
    Read More
  9. No Image

    넷앱,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위한 전략 공개

    넷앱,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위한 전략 공개 김우용 기자 입력 : 2017.10.12.18:00 수정 : 2017.10.12.18:00 넷앱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한 연례 행사 ‘인사이트 2017’에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에서 데이터 보호 및 애플리케이션 성능...
    Date2017.10.12 By관리자 Reply0
    Read More
  10. No Image

    오라클 한국 기업 IaaS 도입 만족도 상승

    오라클 "한국 기업 IaaS 도입 만족도 상승" 임유경 기자 입력 : 2017.10.12.14:59 수정 : 2017.10.12.15:23 서비스형인프라(IaaS)에 대한 한국 기업의 만족도가 크게 상승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 한국 오라클은 분기별 IaaS 도입 현황 및 향후 도입에 대...
    Date2017.10.12 By관리자 Reply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